'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포 속 적막해진 서울역 대합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이트] 박찬하 기자 = 설 명절에 웃음 가득했던 서울역이 조용하다 못해 적막감이 흘렀다.


명절 연휴가 끝난 28일 서울역을 찾은 시민들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염을 피하기 위해 마스크를 쓴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염을 피하기 위해서는 손을 자주 씻고,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각막을 통해 전염될 가능성도 존재하다고 밝혀져 최대한 얼굴을 만지지 말아야 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