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팬 '아미'라며 정국이 입은 생활 한복 똑같이 입고와 '작은시' 춘 기안84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웹툰 작가 기안84가 방탄소년단 정국이 입어 화제를 모았던 한복을 똑같이 입고 와 방탄소년단 춤을 췄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새해를 맞아 출연진들이 한복을 입고 녹화에 참여했다.


이날 기안84는 정국이 과거 착용했던 생활 한복과 같은 디자인의 한복을 입어 시선을 끌었다.


박나래는 이를 언급하며 "'내가 웹툰계의 BTS'라는 거냐"고 물었고, 기안84는 손사래를 쳤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기안84는 "사실 방탄소년단 너무 좋아한다. 팬이라서 (입고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옆에 있던 이시언은 "(기안84가)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연습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기안84는 "한 번 보여드릴까요?"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기안84는 뒤를 돌아 입으로 '웅웅'(?) 소리를 내며 어깨를 들썩였다. 그는 음악을 준비해오지 않고 입으로 반주 소리마저 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작은 것들을 위한 시'의 도입부 어깨춤을 따라 한 것이지만 기안84의 어설픈 춤 동작은 멤버들의 동공 지진을 불러일으켰다.


민망해진 기안84는 "안 할게요"라고 포기하며 방탄소년단 팬들에게 사과했고 박나래는 "앞에는 옹알이한 것 맞으시죠?"라고 놀렸다.


방탄소년단 팬임을 밝히며 정국의 생활 한복을 입고 춤까지 춘 기안84의 모습을 하단 영상에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