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20만원'도 가볍게 지르게 만드는 롤 프레스티지 스킨 6가지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롤)은 출시 10년이 지났지만, 그 인기는 더욱더 뜨거워지고 있다.


그 덕분에 꾸준히 챔피언 업데이트가 이어지고 있다. 


롤에는 총 148개의 챔피언이 있어 유저는 다양한 선택지를 갖는다. 또한 각 챔피언별 스킨이 여러 종류 출시돼 동일 챔피언이라도 유저의 성향에 따라 외형과 스킬 이펙트를 고를 수 있다.


이 같은 스킨은 롤에 큰 이점으로 작용해 유저 각자의 만족도를 높이는 데 기여했다. 여기에 더해 라이엇게임즈는 '프레스티지 에디션' 스킨을 출시해 그 만족도를 폭발시키고 있다. 


특별한 조건을 달성해야만 얻을 수 있는 이 스킨은 대부분의 유저가 선망하는데, 오늘은 이 중에서도 호응이 컸던 스킨 6가지를 소개한다.


프로젝트 이렐리아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지난해 8월 출시된 프로젝트 이렐리아 프레스티지 스킨은 2019 프로젝트 토큰 2천 개를 모아야 구매할 수 있다.


화려한 금빛 이펙트와 챔피언 주변을 감싼 아우라는 현란한 스킬과 잘 어우러져 다수 유저의 감탄을 자아냈다.


전장을 빠른 속도로 누비며 수려한 이동기를 보여주는 이렐리아에 맞아떨어진다는 스킨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K/DA 이블린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지난해 4월 K/DA 아리에 이어 출시된 K/DA 시리즈 프레스티지 스킨으로 당시 유저들에게 충격을 선사했다.


기존 롤에서 보기 힘들었던 매혹적인 비주얼과 화려한 스킬 이펙트는 모든 유저를 매료했다.


아울러 금빛을 수놓으며 이동하는 이블린에 일부 유저는 게임 중 넋을 놓고 감상했다는 후문이 나온다.


피즈멍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강아지의 모습으로 탈바꿈한 피즈 스킨으로 지난해 3월 출시됐다.


프레스티지 버전이 아닌 피즈멍도 귀여운 외견으로 칭찬을 받았지만, 프레스티지 버전으로 새하얀 털과 황금빛 털이 섞인 모습은 칭찬 그 이상의 찬사를 받았다.


주 스킬인 '재간둥이'를 펼칠 때의 모습은 귀여움과 화려함을 모두 보여줘 스킨을 얻기 위한 유저들의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


True Damage 키아나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지난해 11월 월드 챔피언십 이벤트의 세 번째 테마인 'True Damage'가 공개된 가운데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과 롤의 합작으로 만들어진 키아나 프레스티지 스킨은 큰 인기를 얻었다.


당시 새롭게 모습을 드러낸 챔피언과 동시에 명품 브랜드와의 합작으로 탄생했다는 사실은 유저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존재 자체가 명품이 된 키아나에 많은 이가 소장 욕구를 드러냈다.


마녀 미스 포춘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지난해 할로윈 기념으로 출시한 마녀 미스 포춘의 프레스티지 버전으로 새하얀 모습과 금빛 총이 유저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특히, 필살기 격인 궁극기 스킬을 쓸 때 생기는 난사 이펙트는 그간 나왔던 미스 포춘 캐릭터의 어떤 스킨보다 훌륭하다는 평이 잦았다.


아울러 금빛 이펙트로 감싸진 모습에 여러 유저의 지갑을 열게 만들었던 스킨이다.


K/DA 카이사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당시 '메타' 최고의 'OP(Over Power)' 챔피었던 카이사의 프레스티지 스킨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금빛 스킬 이펙트는 카이사가 적 챔피언에게 접근할 때 더욱 빛났고 이를 본 유저들은 이 스킨 획득을 위해 큰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현재는 해당 스킨을 보유하고 있는 계정이 거래되기도 하는 진기한 풍경을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