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자 '낭만닥터 김사부 2'서 생사 오가는 연기하다가(?) '방송사고' 내버린 아역 배우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낭만닥터 김사부 2'에 출연한 한 아역 배우가 깜찍한(?) 방송사고를 일으켰다.


지난 20일 SBS에서는 인기리에 방영 중인 '낭만닥터 김사부 2' 5회가 전파를 탔다.


'낭만닥터 김사부 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돌담병원에는 여느 날처럼 한시가 급한 응급 환자들이 줄을 이어 방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그러던 중 감기에 걸려 고열과 구토 증상을 보이던 아이가 돌담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


의식을 잃은 아이에 김사부(한석규 분)는 "이부프로펜 계열의 종합감기약은 정해진 용량을 지키지 않으면 5살 어린 애한테 아주 치명적일 수 있다"며 상황의 심각성을 알렸다.


그의 말을 들은 아이 아빠는 부인을 향해 폭언과 폭력을 행사하다 결국 응급실에서 쫓겨났고, 김사부와 차은재(이성경 분)은 아이 엄마를 위로하기 시작했다.


극의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한 순간, 시청자는 느닷없이 웃음을 터트릴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


SBS '낭만닥터 김사부 2'


바로 병원에 실려 와 목숨이 위태로웠던 아이가 기적처럼(?) 몸을 꿈틀거리기 시작한 것이다.


고열에 시달리는 아이 역을 맡은 아역 배우는 심심했던 것인지 고개를 박고 엉덩이를 들어 올리며 알 수 없는 몸짓을 선보였다.


자그마한 방송사고를 일으킨 아이의 귀여운 몸짓에 누리꾼은 "귀엽다", "김사부 덕분에 10초 만에 나았네", "아기 왜 이렇게 귀여워", "잠꼬대인가" 등의 반응을 내비쳤다.


한편 새로운 신 스틸러가 생겨버린 '낭만닥터 김사부 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