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대상 난동' 논란 후 묵언 수행 중이라는 '살림남' 김승현 아버지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 4'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김승현이 'KBS 연예대상' 수상소감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서는 '아임 유어 파더'특집으로 스페셜 MC 소이현과 장현성, 김승현, 최현석, 하승진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특히 이날 김승현은 '2019 KBS 연예대상' 당시 논란이 되었던 아버지의 소감에 관해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수상소감 이후 '살림남'에서 대본을 써줬냐는 이야기가 있었다. 하지만 전혀 아니다"라며 '살림남' 대본 의혹을 해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 4'


갑작스러운 수상에 급히 소감을 밝히려다 보니 발생하게 된 해프닝이라는 것이다. 


또 김승현은 아버지가 시상식 관련 댓글을 확인한 뒤 묵언수행 중이라고 전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앞서 김승현은 '2019 KBS 연예대상' 쇼 오락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는 어머니, 작가, 예비 신부 등을 언급하며 뜻깊은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함께 시상대에 오른 김승현의 아버지 김언중 씨는 "한마디만 하겠다"라고 말하며 준비한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 4'


이후 그는 자신의 발언을 방해하는 아들을 향해 새빨간 얼굴로 "야"라고 소리를 질렀다. 


결국 다시 마이크를 잡은 그는 "시청자 여러분 사랑한다. 많이 봐달라'라고 소감을 전했다.


당시 김승현 가족의 수상소감을 접한 누리꾼은 "아버지가 주정 부리는 것 같아 보기 안 좋았다", "아버지 수상 소감 막은 아들이 잘못한 것 같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 4'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2019 KBS 연예대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