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VS공유"···소개팅 후 누가 더 좋냐는 질문에 망설임 1도 없이 이동욱 택한 장도연

인사이트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개그우먼 장도연이 배우 공유가 아닌 이동욱을 선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개그우먼 장도연이 배우 이동욱, 공유와 가졌던 가상 소개팅에 대한 후기를 밝히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MC를 맡은 이동욱, 장도연과 게스트로 초대된 배우 김서형이 유쾌한 만담을 나눴다.


보기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는 이들의 대화 속에서 시청자의 관심을 사로잡은 것은 바로 이상형으로 공유가 아닌 이동욱을 선택한 장도연의 모습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앞서 이동욱, 공유와 가상 소개팅을 가졌던 장도연은 "프로그램에 몰입해서 (가상 소개팅) 이후에 '이게 뭐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입을 열었다.


상황극에 너무 과몰입해 진짜 소개팅으로 착각했다는 장도연은 이동욱의 연락을 기다렸었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이를 들은 이동욱은 "우리를 다 차 놓고 무슨 연락을 기다렸느냐"라며 장도연에게 핀잔을 줘 웃음을 안겼다.


곧바로 장도연은 "하도 주변에서 물어보니 진짜로 착각했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에 이동욱은 "지금 공유 형이 없다. 둘 중에 누가 좋냐?"라며 자신과 공유 둘 중에 한 명을 선택하라고 말했다.


장도연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당신이요"라고 대답했다.


듣고 싶었던 대답을 들은 듯 이동욱은 미소를 지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SBS에서 시청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