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4 24℃ 춘천
  • 24 24℃ 강릉
  • 24 24℃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4 24℃ 대구
  • 25 25℃ 부산
  • 30 30℃ 제주

유승호, 새 드라마서 사람 기억 읽는 '초능력 형사' 동백으로 돌아온다

배우 유승호가 오는 3월 tvN '메모리스트'에서 주인공 동백 역을 맡아 브라운관에 복귀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데이즈드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연기면 연기, 외모면 외모. 뭐 하나 빠질 것 없는 배우 유승호가 형사 캐릭터로 돌아온다.


오는 3월 유승호는 tvN '메모리스트'로 브라운관에 컴백한다. 


동명의 다음 웹툰 작품을 원작으로 하는 '메모리스트'는 기억을 읽는 초능력 형사와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 분)가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며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해당 작품에서 유승호는 기억을 읽는 능력을 지닌 형사 동백을 맡았다.


인사이트스토리제이컴퍼니


동백은 말보다 행동이 앞서는 캐릭터로 남다른 정의감에 큰 인기를 누리는 영웅이다.


기존 초능력자들은 정체를 숨기고 살아갔지만 동백은 다르다.


그는 기억을 읽는 능력을 세상에 알려 추악한 범죄자를 소탕, 정의구현에 앞장서며 사회악을 처치한다.


인사이트웹툰 '메모리스트'


브라운관에서 쉽게 접할 수 없던 유형의 캐릭터를 맡은 유승호는 "배우들과 함께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며 "드라마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해 기대감을 배가시켰다.


평소 여심을 설레게 하는 미모를 자랑하던 유승호가 새 작품에서 어떤 강렬한 카리스마로 시청자를 홀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유승호는 최근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꾸준히 기부해온 선행이 알려져 이목을 모은 바 있다.


인사이트tvN '메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