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시키고 드레스까지 뺏겼다"···여배우들의 충격적인 텃세 폭로한 고은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FashionN '화장대를 부탁해'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고은아가 동료 여배우에게 왕따를 당한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8일 고은아는 동생인 엠블랙 출신 미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영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과거 영화 촬영 당시 겪었던 여배우 A씨의 텃세에 대해 폭로했다.


처음에는 A씨와 잘 지냈다는 고은아는 "어느 날부터 스태프들이 밥 먹을 때도 저랑 안 먹기 시작하고 배우분들과 막내 스태프까지 저를 만나면 훑어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YouTube '미르방- MIRBANG'


계속해서 그런 상황이 이어지자 고은아는 울면서 한 스태프에게 얘기했고, 그때 본인이 배우들과 스태프 뒷담화를 하고 다닌다는 소문이 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고은아는 "처음에는 A가 연기자들에게 이간질하고, 그다음에 연기자들이 스태프에게 얘기했다. 스태프들도 진짜라고 믿으니 정말 억울했다"며 마음고생 했던 상황을 떠올렸다.


결국 고은아는 당시 촬영 현장에서 "먼저 얘기를 해줬으면 오해를 풀었을 것"이라며 눈물을 보였고, 그를 오해했던 배우들은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고은아는 원인 제공자인 A씨에게는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인사이트YouTube '미르방- MIRBANG'


성격이 활발해서 분위기 메이커였다는 고은아는 "자기가 주목을 못 받는 것 같아서 시샘한 것 같다.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A씨가 자신을 이간질한 이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또한 고은아는 선배 여배우가 자신의 몸에 맞게 수선돼있던 드레스를 뺏어가 베스트 드레서로 등극한 경험에 대해서도 폭로했다.


그는 "당한 사람만 기억한다. 그분은 제게 아무렇지 않게 '은아 씨' 하면서 온다. 가볍게 얘기를 꺼내 보니 기억이 안 난다고 하더라"라며 "신인들 모두 비슷한 경험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은아의 충격적인 폭로에 누리꾼은 문제의 여배우가 누구인지에 대한 추측을 쏟아내고 있다. 고은아의 이름도 현재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른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FashionN '화장대를 부탁해'


YouTube '미르방- MIRBAN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