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 2' 첫방부터 연기 너무 잘해 난리난 안효섭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안효섭이 선배 연기자들 못지 않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6일 SBS에는 방영 전부터 기대를 모은 '낭만닥터 김사부'가 3년 만에 시즌2로 돌아왔다.


드라마의 독보적 존재감을 지닌 한석규를 비롯해 새롭게 합류한 안효섭, 이성경, 신동욱, 소주연 등이 출연해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한석규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와 배우들의 찰떡 케미는 보는 내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그중에서도 눈에 띄는 배우가 있었는데 바로 돌담병원으로 새롭게 찾아온 의사 서우진 역을 맡은 안효섭이었다.


극 중 안효섭은 이전에 있던 병원에서 내부고발자로 찍혀 동료들로부터 왕따를 당해 돌담병원으로 내려왔다.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그 과정에서 표현했던 섬세한 감정연기와 안정적인 대사는 시청자들을 단번에 사로잡기 충분했다.


이미 연기력이 입증된 대선배들 사이에서도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 그의 모습에 수많은 여심이 흔들렸다는 평이다.


드라마 첫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안효섭 얼굴도 연기로 열일하네", "집중해서 봤어요", "앞으로도 기대되는 배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SBS 낭만닥터 김사부 2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