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최초 '위암 말기 생존률' 4배로 높이는 방법 개발해 낸 한국 의료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걸리는 암인 위암은 지난 2017년에만 3만 명 가까운 사람이 걸렸을 정도로 악명이 높다.


한국은 '위암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불명예를 안고 있다.


불행 중 다행인 것은 '위암 공화국' 한국의 위암 치료 기술도 점차 발전하는 것이다.


암 조기 발견 및 치료 기술이 점차 발전하면서 지난 5년간 위암 생존율은 76.5%로 10년 전(43.9%)보다 2배 가까이 상승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발견이 늦어 급속도로 퍼진 3, 4기 위암의 경우 치료 방법도 까다롭고 재발율이 높아 생존률은 5.6%에 불과했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 의료진이 기존 위암 4기 환자의 생존 기간을 4배 연장할 수 있는 치료법을 개발했다.


그 치료법은 바로 강남 세브란스 병원 노성훈, 서울 성모 병원 박조현, 서호석 교수 등이 발견한 '전환 수술'이다.


'전환 수술'은 항암제를 써서 암세포를 줄인 다음 수술로 치료법을 전환해 암세포를 제거하는 것이 핵심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방법은 사례가 많이 없고 시도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교과서적인 치료법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시도해 볼 만한 성과를 내고 있어 암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세브란스 병원 노성훈 교수는 지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4기 암 101명을 상대로 전환 수술법을 적용했다. 그 결과 평균 생존 기간이 기존 6개월 ~ 1년에서 26개월로 최대 4배 늘어났다.


분석 결과 일반적인 암 환자 치료법인 항암제, 절제 수술, 방사선 치료법에 비하면 전환 수술 환자의 3년 생존율은 42.8%로 항암제만 투여한 환자(12%)보다 4배 껑충 뛴 수치를 보였다.


한편 노 교수는 최근 논란이 되는 개 구충제 복용 문제와 관련해 "암 환자가 현혹돼서는 안 된다며 주치의를 믿고 적절한 치료를 감행해야 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