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한잔만 마셔도 얼굴 빨개지는 친구, 절대 술 먹이면 안 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오싹한 연애'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술 한잔에도 얼굴이 홍당무가 되는 친구에게는 절대 술을 강요해선 안 되겠다.


지난 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강보승 한양대학교 구리병원 응급의학과 교수가 그 이유를 밝혔다.


강 교수는 "술 마시면 얼굴 빨개지는 한국인 3명 중 1명에게 술 한잔은 독과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술이 몸에 들어오면 A급 발암물질로 바뀐다"며 "이를 분해하는 능력이 애초에 떨어지는 이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우리집에 사는 남자'


한국인의 30%가 바로 그 사람들에 해당한다.


이어 "조금만 먹어도 몸속에서 발암물질이 치솟고 얼굴이 벌게지게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얼굴이 빨개지는 이유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몸에서 발암물질을 분해할 힘이 없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으로 맥주 한잔을 먹었을 때 붉어지면 효소가 약하다고 볼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Facebook 'G마켓'


특히 그는 술을 마시다 보면 주량이 늘어난다는 말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봤다.


"술을 먹다 보면 느는 것 맞지만, 이는 일종의 비상 시스템 작동이라고 볼 수 있다"며 "그렇게 되면 활성 산소가 더 나와서 결코 좋은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사람들은 술자리를 피하는 것이 가장 좋다면서 조언을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