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장하자마자 '미스터트롯' 우승 후보로 떠오른 '10살' 트로트 신동 홍잠언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미스터트롯' 최연소 참가자가 홍잠언이 귀여운 비주얼과 뛰어난 실력으로 시청자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 유년부에는 홍잠언이 도전자로 출연했다.


이날 홍잠언은 "나이는 제일 어리지만, 남자 중의 남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박상철의 '항구의 남자' 커버 무대를 선보였다.


그는 10살의 나이라곤 믿기지 않는 뛰어난 무대 매너와 수준급의 발성, 호흡을 자랑하며 판정단으로부터 '올 하트'를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


홍잠언의 무대를 지켜본 작곡가 조영수는 "천재다. 좋은 가수가 되기 위한 목소리, 음정, 박자, 컨트롤, 끼, 눈빛, 몸짓 하나도 부족함 없이 완벽하다. 10년 뒤가 더 기대된다"고 극찬을 보냈다.


가수 장윤정은 "저희가 막내라서 하트를 준 것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대기실에 있던 다른 참가들 역시 홍잠언의 무대가 끝나자마자 기립 박수를 치며 감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


이후 홍잠언은 자신의 곡인 '내가 바로 홍잠언이다' 앙코르 무대를 선보이며 '미스터트롯'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이 노래에서 그는 "큰 소리로 울면서 태어났다. 세상아 정말 반갑다. 나이가 어리다고 비웃지 마라. 사나이다"라는 가사로 당찬 자신감을 보여주기도 했다.


한편, 홍잠언은 지난 2017년 7살의 나이로 '전국노래자랑' 평창군 편에 출연해 박상철의 '항구의 남자'를 불러 최우수상을 받은 바 있다.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


Naver TV '미스터트롯'


Naver TV '미스터트롯'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