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대회서 혼자 4명 상대하는 '미친' 컨트롤 보여주며 다시 폼 물오른 '갓' 페이커

인사이트YouTube 'LC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리그오브레전드(이하 롤)의 '황제' 페이커(이상혁)가 프로 경기에서 테디(박진성)와 함께 물오른 경기력으로 다시금 돌아온 기량을 뽐냈다.


이날 페이커는 카시오페아와 리산드라를 뽑아 들고 경기에 임했는데 1, 3세트 모두 눈부신 컨트롤을 선보였다. 특히 3세트 중간 홀로 상대 네 명을 상대하는 장면은 단연 백미였다.


지난 31일 T1은 서울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9 LoL KeSPA컵' 2라운드 8강 경기에서 젠지를 격추시키고 4강 진출 티켓을 따냈다.


젠지와 T1은 오랜 숙적답게 이날 멋진 명승부를 펼쳤다. 양 팀은 서로 번갈아 가며 승리를 따냈고 결국 최후의 승자는 마지막 3세트를 승리로 장식한 T1이었다.


YouTube 'esports KBS'


T1의 승리를 이끈 건 단연 테디와 페이커였다. 새롭게 T1 로스터(명단)에 합류한 칸나(김창동)의 활약도 인상적이었지만 역시 팀을 지탱하는 건 베테랑들이었다.


테디는 게임 플레이 내내 시종일관 시원한 플레이를 선보이며 교전을 승리로 이끌었고 페이커는 소규모 교전마다 인상적인 장면을 보여줬다.


특히 3세트 중간, 승기를 잡은 T1이 장로 드래곤을 사냥하는 상황에 페이커는 상대 네 명의 발을 묶었다.


페이커는 장로 드래곤을 스틸하려는 상대 진영에 홀로 들어가 궁극기와 존야의 모래시계를 연속으로 사용해 상대의 공격을 지연시켰다.


YouTube 'esports KBS'


페이커가 상대의 눈길을 끄는 동안 테디의 카이사는 뒷라인으로 침투해 무난하게 상대 딜러들을 잘라냈고, 한타는 T1의 완승으로 끝이 났다. 페이커의 순간적인 컨트롤과 판단력 그리고 센스가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소름 돋는 명장면을 만들어낸 페이커는 이후에도 활약을 펼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로스터 변경으로 도약을 꾀하고 있는 T1과 페이커가 과연 이번 케스파컵에서 롤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의 설욕을 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YouTube 'esports KB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