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28 28℃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연예대상 물갈이 해야 한다"···어제 자 대상 후보 오른 김구라가 한 '소신 발언'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후보에 오른 방송인 김구라가 시상식 관련해 소신 발언을 해 시선을 끌었다.

인사이트SBS '2019 SBS 연예대상'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송인 김구라가 연예 대상에 대해 소신 발언을 했다.


지난 29일 서울 SBS 프리즘타워에서는 '2019 SBS 연예대상'이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의 꽃인 대상 후보에는 김구라, 유재석, 이승기 등 쟁쟁한 후보들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김구라는 대상 발표 전 진행된 인터뷰에서 시원한 '돌직구'를 날려 시선을 모았다.


인사이트SBS '2019 SBS 연예대상'


그는 "제가 납득이 안 되는데 시청자들이 납득될까 걱정이다. 구색 맞추려고 8명 넣은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대상 후보에 오른 것은 기쁘지만 억지로 표정 짓지는 못하겠다며 "저는 지금 여러가지 복잡한 심정으로 2시간 앉아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연예대상도 물갈이를 해야 될 때가 아닌가 싶다. KBS도 시청률이 안 나왔다. 5년, 10년 된 국민 프로가 많다 보니 돌려먹기 식으로 상 받고 있다"라고 쓴소리를 날렸다.


인사이트SBS '2019 SBS 연예대상'


심지어 김구라는 이제 연예대상 플랫폼도 바뀔 때가 됐다며 대상 후보 8명 뽑아놓고 개인기로 시간 때우는 것에 대해 비판하기도 했다.


인터뷰 말미에 그는 "3사 본부장 만나서 얘기해야 한다. 많은 시청자분들이 오랜만에 김구라가 옳은 소리 한다 생각할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어제 김구라 완전 사이다였다", "옳은 말만 딱 골라서 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SBS '2019 SBS 연예대상'


Naver TV  '2019 SBS 연예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