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설기 피부' 돋보이는 화이트룩 입고 '진짜 요정'된 트와이스 다현

인사이트Twitter 'DoooooooVJ'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트와이스 다현이 새하얀 눈이 연상되는 스타일링을 하고 남심을 두드렸다.


지난 27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는 '2019 KBS 가요대축제'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현장에는 트와이스, 레드벨벳, 방탄소년단 등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는 아이돌들이 대거 모습을 드러냈다.


그중에서도 타 팬들의 시선까지 단번에 사로잡은 건 바로 다현이었다. 


인사이트Twitter 'DoooooooVJ'


화이트 투피스를 착용한 다현은 금발머리를 늘어뜨린 채 청초함의 끝을 보여줬다.


밝은 색상의 옷과 다현의 뽀얀 피부는 환상의 시너지 효과를 내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다현은 피치톤 블러셔와 푸른빛이 감도는 렌즈를 끼고 엘프미 가득한 비주얼을 뽐내기도 했다.


인사이트Twitter 'DoooooooVJ'


특히 그는 잡티, 주름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도자기 피부로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다현의 영롱한 자태를 접한 누리꾼은 "엘사 실사판인 줄 알았다", "피부톤마저 사랑스럽다" 등 열렬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다현이 속한 트와이스는 이날 'Feel Special', 'Breakthrough' 무대를 꾸렸다.


인사이트Twitter 'DoooooooVJ'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