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가 식중독균 득실득실한 훈제연어 판매하다 적발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마켓컬리에서 판매한 일부 훈제연어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됐다.


지난 26일 한국소비자원은 새벽 배송과 일반배송을 통해 시중에서 유통·판매 중인 훈제연어, 메추리알 장조림, 명란젓 등 총 30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는 다소 충격적이다. 마켓컬리에서 판매한 '연어연구소 참나무 훈제연어(유진수산)'와 SSG닷컴에서 판매한 '데일리 냉장 훈제연어(동원산업)'에서 식중독균인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검출됐다.


인사이트한국소비자원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는 저온 및 산소가 거의 없는 환경에서도 생존할 수 있다. 특히 냉장·냉동실에서도 증식할 수 있는 식중독균이다.


면역기능이 정상인 건강한 성인은 감염 가능성이 작지만 임산부·신생아·노인 등 면역력이 취약한 계층은 감염 위험이 높다. 특히 이 균으로 감염되는 리스테리아증은 치사율이 약 20~30%에 달한다.


훈제연어의 경우 가열하지 않고 바로 섭취하기 때문에 식중독균이 검출되지 않아야 하는데 마켓컬리 제품에서 치명적인 균이 발견된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게다가 마켓컬리 제품에서는 일반 세균도 부패가 진행되는 기준보다 최대 1.9배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해당 제품을 자발적으로 회수·폐기하고 판매를 중지할 것과 제조 공정·유통 단계의 위생 관리 강화 등을 권고했다.


그러나 이미 10월께 판매된 제품이라 사실상 회수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현재 마켓컬리와 SSG닷컴은 해당 제품 판매를 중단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