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서 본 '20억 풀빌라' 마음에 들자 바로 '계약'하자고 하는 함소원 시어머니 클래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거액의 빌라에도 통 큰 면모를 보였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가족의 베트남 여행 마지막 날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과 그의 시어머니는 다른 가족 몰래 숙소를 빠져나왔다.


베트남에서 온 가족이 함께 살 집을 보기 위해 두 사람은 부동산을 찾아갔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과 시어머니는 본격적으로 '건물 쇼핑'에 들어갔고 시어머니는 1~2억 원 주택에 만족하지 못했다.


시어머니는 "이왕 사는 거 커야 한다. 더 큰 거 없냐. 정원이 있어야 한다"며 공인중개사에게 고급 빌라를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가격대가 높은 것이라는 말에 시어머니는 "상관없다"며 통 큰 면모를 보였다.


고급 빌라촌을 찾은 함소원과 시어머니는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한 빌라를 구경했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수영장까지 딸린 풀빌라의 면적은 1층과 2층을 합쳐 약 200평이었으며 대지는 약 300평이었다.


만족한 시어머니는 가격도 듣지 않고 당장 계약을 하자고 했다.


함소원이 "아버님께 전화라도 하자"고 권유했지만 시어머니는 "그 양반은 쓸 데 없는 말만 할 것"이라고 지금 당장 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두 사람은 집으로 돌아왔고 온 가족이 밥을 먹던 중 함소원이 이 사실을 시아버지에게 알렸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시아버지는 보고 온 빌라가 20억 원이라는 말에 "둘이서만 보면 끝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아직 계약은 안 했다고 하자 시아버지는 "안 샀으면 됐다. 샀으면 진짜 화냈을 것"이라며 안심했다.


한편 진화의 집안은 중국 하얼빈 지방에서 대규모 농장 사업을 하고 있고 진화는 광저우에서 의류 공장을 운영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Naver TV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