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솔로 파티서 술 진탕 마셨다간 심장마비 위험 '72%' 높아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플레이리스트'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솔로 천국 커플 지옥!" 악에 받쳐 소리를 지르고 있을 솔로들. 솔로들이 오지 말라고 빌고 빌었던 크리스마스가 결국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세상은 온통 화려한 조명과 밝은 캐럴, 커플들로 핑크빛이지만 솔로에게는 그저 피하고 싶은 광경일 뿐이다.


그래서 솔로들은 이 지옥과도 같은 곳에서 벗어나 소주를 마시며 위안 삼는다. 외로움을 안주 삼아 소주에 취하다 보면 어느새 기분이 좋아져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과유불급이라 했다. 반드시 '폭음'을 하지 않도록 주의해야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신사의 품격'


최근 송년회, 모임 등 술자리가 많아지는 연말이 되며 과거 발표된 "폭음 후 1시간 안에 심근경색이 발생할 위험이 70%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재조명되고 있다.


미국 하버드 대학 보건대학원 연구팀은 1989~1996년 사이에 64개 의료센터에 입원한 심근경색 환자 3,869명을 대상으로 병상 인터뷰를 했다.


그 결과 폭음이 시작된 후 1시간 안에 심장마비 발생 위험이 72% 높아지며 이러한 위험은 폭음 3시간 후부터 점점 줄어들기 시작해 24시간이 지나야 해소됐다.


술에 종류에 따라서도 위험성이 나뉘었다. 맥주나 와인보다는 보드카, 위스키, 진 등 도수가 높은 술을 마셨을 때 위험이 두드러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제3의 매력'


또 평소 술을 자주 마시지 않던 사람이 갑자기 폭음했을 때 이런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이끈 엘리자베스 모스토프스키 박사는 "평소 술을 즐기지 않는 사람은 우리가 진행한 연구 결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폭음은 불과 1시간 만에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면서 반드시 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도수가 높은 독주로 폭음을 하면 심장에 오는 무리가 커져 심근경색의 위험이 커진다. 따라서 적당한 음주와 알맞은 휴식을 취하는 게 좋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