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게 같이 간 건 아빠지만 사준 건 엄마"···6살 연우도 이미 알고 있었던 장윤정의 경제력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장윤정, 도경완 부부의 아들 연우가 뜻밖의 발언으로 시청자의 폭소를 유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할아버지 댁에 방문한 연우, 하영이와 아빠 도경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연우는 할아버지와 함께 산책에 나섰다.


편의점에서 연우와 간식을 먹던 할아버지는 아이들에게 '역대급 난제'인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질문을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에 연우는 "둘 다 좋다"고 답했다. 할아버지는 "둘 중에서 한 사람만. 누가 1등이야?"라고 다시 물었다.


그러자 연우는 "엄마가 1등이고 아빠가 2등이다"라고 답했다.


이유가 궁금했던 할아버지는 "엄마는 선물 사주지도 않잖아. 아빠가 다 사주잖아"라고 말했다.


그러자 연우가 예상치 못한 답을 내놨다. 바로 "아빠가 나랑 같이 갔지만, 사준 건 엄마야"라고 말한 것이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연우의 답을 들은 할아버지와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장윤정, 도경완 부부는 모두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장윤정은 "생각보다 아이들이 많은 걸 알고 있다"고 말했고 도경완은 "건들지 마 봐요"라며 예민한(?) 심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도경완은 이내 "연우를 금융 쪽으로 보내야 하나?"라며 빠른 수긍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마의 경제력을 생각보다 빨리 알고 있었던 연우의 귀여운 모습은 하단 영상을 통해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