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인터뷰할 때 '눈웃음' 쏘는 첫째 윌리엄과 '옹알이'로 방해하는 막내 벤틀리 (영상)

인사이트


인사이트VLIVE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가 '슈퍼맨이 돌아왔다' 수상을 위해 '2019 KBS 연예대상' 시상식에 등장했다.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에서는 '2019 KBS 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윌리엄과 벤틀리는 깔끔한 검은색 슈트를 입고 늠름하게 등장했다.


윌리엄은 연신 해맑게 웃다가 카메라를 향해 '따봉'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LIVE


반면 어린 벤틀리는 스포트라이트를 받아도 카메라에 별 관심을 보이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벤틀리의 장난기는 인터뷰 시간부터 시작됐다.


레드카펫에 별 관심을 보이지 않던 벤틀리는 아빠가 인터뷰할 때 갑자기 마이크를 빼앗아 "아~"라고 옹알이를 했다.


샘 해밍턴은 당황했지만 "아이들과 함께 이런 자리에 오게 돼 영광"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사랑스러운 비주얼로 취재진은 물론 시청자의 '엄마 미소'를 자아낸 '윌벤져스'의 모습을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VLIVE


※ 관련 영상은 1시간 9분 31초부터 시작됩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