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는 동생 달래주려 몰래 '애착 인형' 챙겨온 장윤정 아들 연우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슈퍼맨이 돌아왔다' 연우의 듬직한 모습이 시청자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도경완, 장윤정 부부의 딸 하영이의 돌 사진 촬영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연우는 멋진 양복을, 하영이는 새하얀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연우와 하영이를 바라보는 딸바보 아빠 도경완의 얼굴에는 흐뭇한 미소와 강한 의욕이 흘러넘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하지만 아직 나이가 많이 어린 하영이의 사진을 찍기란 쉽지 않았다.


이에 도경완과 장윤정은 재롱을 부리고, 치즈를 준비하는 등 하영이의 울음을 멈추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이때 다정한 오빠 연우가 자신의 가방으로 달려가 비장의 무기를 꺼내왔다.


연우는 하영이의 애착 인형을 들고 나타나 모든 상황을 정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연우가 동생의 기분을 달래주기 위해 몰래 하영이의 애착 인형을 챙겨 왔던 것.


오빠의 깜짝 선물에 기분이 좋아진 하영이는 순조롭게 촬영에 임하며 성공적인 돌 사진 촬영을 끝냈다.


이날 연우가 보여준 동생에 대한 애틋한 마음은 많은 시청자의 마음에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바라보기만 해도 흐뭇한 미소가 절로 지어진다는 도경완, 장윤정 가족의 사진 촬영기를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