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못생겼고 아무것도 아니다"···어제자 '수면제' 먹고 소속사 몰래 라방 켜 '눈물' 흘린 걸그룹

걸그룹 다이아(DIA) 솜이가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글로벌 헤어 브랜드 웰라 'Color Beyond Color' 페스티벌 포토콜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다이아 멤버 솜이가 수면제를 먹고 라이브 방송을 실시했다.


지난 14일 다이아 솜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켜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솜이는 침대에 누운채 솔직한 심정을 전해 이목을 끌었다.


솜이는 "회사 몰래 켰다. 나는 에이드(다이아 팬클럽) 사랑한다. 너무 고맙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omsom_o0o'


이어 그는 "나는 못생겼으니까 쉬는 동안 예뻐질 거다. 행복해서 돌아오겠다"라며 자기 자신을 깎아내리는 발언을 했다.


또 그는 약 먹어서 언제 잠들지 모르겠다고 말하더니 회사에서 라이브 하지 말라고 했다는 사실을 알리는 등 횡설수설 하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 말미에 그는 "사람들 앞에 서는 게 무섭다. 에이드를 많이 좋아했다. 행복해야한다"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인사이트Instagram 'somsom_o0o'


그러면서 그는 "난 아무것도 아니지만 다이아 멤버들을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다이아 사랑해달라"라고 덧붙였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솜이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게 아니냐며 걱정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몇몇 팬들은 "요즘 행사도 다 불참했던데", "몽롱한 상태인 것처럼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인스타녹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