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사이서 입맛 없고 조금만 먹어도 소화 안 되는 '위장염' 빠르게 번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더 이상은 못 참아'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잦은 구토와 설사를 유발할 수 있는 위장염 환자가 20대 사이에서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취업사이트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20대가 많이 걸리는 질병에 대한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들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1위는 대부분의 이들이 공감할만한 '위장염'이었다.


위장염은 위염과 장염이 동시에 일어나는 것으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는 현대인들 사이에서 쉽게 나타나는 질병이다.


20대에게 위장염이 많이 나타난 것은 취업 준비와 미래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이별이 떠났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에 대한 고민에 휩싸여 쉽게 피로해지고 스트레스가 쌓이면서 위와 장에 영향을 주는 것이다.


실제로 위장염은 스트레스와 면역력 저하, 과식과 과음 등으로 인해 발생한다. 특히 이 질병에 걸리면 음식을 가려 먹어야 하기 때문에 골치 아픈 병으로 꼽히기도 한다.


소화를 관장하는 기관인 만큼 위장염에 걸리면 구토와 설사는 물론 식욕부진과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맵고 짠 음식이나 기름진 음식, 우유와 커피 등을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양배추, 무, 감자, 브로콜리, 토마토 등 채소 위주로 많이 먹어줘야 한다.


한편 조사 결과 위장염 다음으로는 치핵, 무릎 관절염, 급성 충수염, 비염 등이 순위를 차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