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또 구해주며 '벽치기'로 여심 설레게 한 '사랑의 불시착' 현빈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사랑의 불시착' 현빈이 위기에 처한 손예진을 다시 구해내며 보는 이를 설레게 했다.


지난 14일 첫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딸 윤세리(손예진 분)와 이를 발견하고 구해낸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사고로 북한 비무장지대에서 의식을 찾은 윤세리에게 리정혁은 북한에 왔다고 알려주며 조사를 받게끔 데려가려 했다.


그러나 리정혁은 지뢰를 밟아 윤세리를 놓쳤고 윤세리는 "다시 안 볼 거라서 하는 말인데 얼굴 완전 내 취향이다. 통일되면 다른 식으로 만나도 좋을 듯"이라고 호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이후 윤세리는 비무장지대를 벗어나 본격적으로 북한 땅에 받을 내디뎠다.


낯선 상황 속 윤세리는 "나 아직 북한인 거야?"라고 절망했다.


그때 윤세리가 있던 곳에 환하게 조명이 켜졌고 북한 군인들이 탄 차가 윤세리가 있는 쪽으로 다가왔다.


정체를 들킬 절체절명의 위기에 극적으로 리정혁이 나타나 윤세리를 숨겨줬다.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리정혁은 급하게 몸을 숨기다 모자가 벗겨졌고 윤세리 바로 앞에서 그를 쳐다봤다.


다시 자신을 구해준 리정혁을 보고 윤세리는 설렘과 당황스러운 감정이 교차하는 표정을 지었다.


극적인 순간에 나타나 윤세리를 위기에서 구해낸 리정혁의 설레는 모습은 하단 영상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Naver TV '사랑의 불시착'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