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 메르시가 '눈의 천사'로 변신한 한정판 스킨 뿌린다

인사이트오버워치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블리자드의 인기 게임 '오버워치'가 하반기 겨울 시즌을 맞아 각종 스킨 상자를 뿌리는 '혜자'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 동안 그저 3번 만 게임에서 승리하면 영웅 스킨, 플레이어 아이콘을 받을 수 있는데, 영웅 스킨에는 겨울왕국의 '엘사'를 연상케 하는 눈의 천사 메르시가 포함돼 유저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1일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자사 슈팅 게임 오버워치의 올해 마지막 게임 내 이벤트인 '환상의 겨울나라 2019'를 이날부터 오는 2020년 1월 2일까지 3주간 진행한다고 밝혔다.


환상의 겨울나라 2019는 오버워치 이용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신규 난투, 주간 챌린지, 이벤트 테마 수집품 등 연말을 풍요롭게 해줄 새로운 콘텐츠와 다양한 혜택으로 가득 찼다.


인사이트오버워치


다양한 이벤트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가장 이목을 끄는 건 영웅 스킨을 얻을 수 있는 '주간 챌린지' 이벤트다.


플레이어는 빠른 대전, 경쟁전 또는 아케이드에서 매주 3승을 거둘 때마다 플레이어 아이콘, 스프레이, 영웅 스킨 등을 얻을 수 있다.


영웅 스킨으로는 촌스러운 스웨터: 76(1주 차), 호랑가시나무 열매 모이라(2주 차), 눈의 천사 메르시(3주 차)가 마련됐다.


이 중 메르시의 경우 오버워치 내에서 가장 뛰어난 지원(힐러) 영웅으로 꼽힐 뿐 아니라 비주얼도 우월해 유저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오버워치


특히 이번 눈의 천사 메르시 스킨은 영화 '겨울왕국'의 주인공 엘사를 연상케 하는 영롱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까닭에 유저들의 인기를 한껏 끌 전망이다.


이 밖에 서리 시그마, 산악인 맥크리, 쥐의 왕 리퍼 등 4가지 전설 스킨을 포함한 신규 겨울나라 테마 아이템을 수집할 수 있다.


새로운 하이라이트 연출, 감정 표현은 물론 지난 3년간 환상의 겨울나라 이벤트 기간 중 획득하지 못한 과거 인기 수집품도 얻을 수 있는 기회다.


푸짐한 이벤트를 준비한 오버워치가 방학 시즌을 앞두고 다시금 '인싸' 게임 반열에 들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