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딸 대신 '청소·경비일' 하며 '삼둥이' 손주 돌보는 할아버지

인사이트KBS1 '인간극장'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은퇴하고 쉴 나이에 천방지축 12살 손주 3명을 키우는 노부부가 있다.


오는 16일부터 20일까지 KBS1 '인간극장'에서는 눈에 넣어도 안 아픈 세 손주를 돌보기 위해 밤낮없이 일하는 김현욱(62), 김기옥(72) 노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김현욱, 김기옥 부부는 2년 전 암으로 세상을 떠난 딸 소연 씨 대신 삼둥이를 책임지게 됐다.


소연 씨는 남편과 헤어지고 암과 사투를 벌이면서도 어린 삼둥이 걱정만 했고, 김현욱, 김기옥 씨는 그런 딸에게 아이들을 잘 돌보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두 사람은 서울에서의 생활을 정리하고, 철원에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아이들이 제 엄마와 살던 철원에 계속 살길 원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KBS1 '인간극장'


현재 김현옥 씨는 손자들이 다니는 학교에서 청소 일을 하며 돈을 벌고 있다. 김기옥 씨는 철원과 서울을 오가며 고된 경비 일을 하고 있다.


두 사람은 우유배달부터 퀵 배달까지 이일, 저일 가리지 않고 했지만, 세쌍둥이를 뒷바라지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


하지만 김현옥 씨와 김기옥 씨는 손주들이 엇나가지 않고 성인이 될 때까지 잘 커주기를 바라며 묵묵히 오늘도 일을 나선다.


다행히 손주들은 유도에 재능을 보이며 전국 소년체전 같은 경기에서 '금메달'을 따와 흐뭇함을 유발한다.


인사이트KBS1 '인간극장'


실제 세쌍둥이 전민성, 전민형, 전민균은 모두 메달을 따올 정도로 유도 유망주다. 세 사람이 지난 2년간 따온 메달만 50개가 넘는다.


하지만 세쌍둥이는 아직 운동보다는 '휴대폰 게임'을 더 좋아하는 철부지다.


이들은 유도를 누구보다 잘 하고 있음에도 돈이 많이 드는 축구가 하고 싶다는 말을 해 이따금씩 부부를 걱정 시키곤 한다.


그러나 노부부는 "'유도 국가대표로 성공해서 효도하겠다'는 세쌍둥이의 귀여운 포부에 모든 시름을 잊는다"고 말한다.


아이들이 다 클 때까지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고 싶다는 노부부의 뭉클한 꿈이 이뤄질지 오는 16일부터 직접 확인해 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KBS1 '인간극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