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식욕과 성욕이 비례하면 난 괴물이다"

인사이트JTBC '양식의 양식'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양식의 양식'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남성의 에너지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양식의 양식'에서는 백종원이 출연진과 '식욕과 성욕이 비례한다'는 속설을 놓고 토론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엘 카프리초'라는 스페인의 한 레스토랑에서 소고기를 먹던 중 최강창민은 백종원에게 "식욕과 성욕이 비례한다는 말이 있는데 근거가 있는 이야기냐"라고 물었다.


최강창민의 돌발 질문에 깜짝 놀란 백종원은 "자기 자신에게 물어보면 되지 않냐. 난 아닌 것 같다. 식욕하고 성욕은 상관이 없는 것 같다"라고 대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양식의 양식'


이를 들은 유현준이 성욕이 없냐고 묻자 백종원은 어이가 없다는 듯 웃음을 지어 보였다.


슬하에 세 명의 자식을 두고 있는 백종원은 "어떨 때는 맞을 때가 있는데 안 맞을 때도 있다는 거다"라며 "이게 맞는다고 하면 난 괴물이 되는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작가 채사장은 "프로이트가 리비도에 대한 얘기를 한다. 응축된 성적 에너지, 욕망의 덩어리가 있다. 그게 큰 사람도 있고 작은 사람도 있다. 한쪽을 억누르면 다른 쪽으로 분출된다"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욕망이 식욕으로 분출되면 성욕은 없다는 거 아니냐. 그러면 약간 해석이 되는 거 같다"라며 "채사장은 식욕이 많다. 오늘은 식욕을 풀어서 성욕이 없어졌을 거다"라고 응수해 시청자에게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백종원이 출연하는 '양식의 양식'은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에 방영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양식의 양식'


Naver TV '양식의 양식'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