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즙 팡팡 터지는 '소고기·양고기' 자주 먹으면 '탈모+생리 불순' 치료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매서운 칼바람이 불기 시작하자 머리카락이 후드득 뜯겨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이는 '계절성 탈모'로 다시 계절이 바뀌면 금방 개선되는 질병이지만 관리를 잘해주지 못하면 정상으로 돌아가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


따라서 겨울에 몰려오는 탈모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식단 관리가 필수다. 이와 함께 정상 생리 주기를 넘어서 생리 시기가 불규칙해 스트레스받는 사람도 주목하자.


이 모든 걸 동시에 완화할 수 있는 특효약이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소고기와 양고기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연은 세포 성장, 생식 기능 성숙, 면역 등 우리 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성, 성장, 갑상선 호르몬 등과도 연관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몸에 아연이 없으면 피부가 푸석푸석해 지거나 트러블이 생기고 상처가 잘 회복되지 않을 수 있다.


또 여성은 생리 주기가 불규칙할 수 있고, 남성은 전립선에 문제가 생기거나 정자 기능이 떨어진다고 알려졌다.


아연은 머리카락 성장에도 영향을 미친다. 모낭과 두피를 관리하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탈모를 예방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제철을 맞아 마구 생산되고 있는 굴이나 소고기, 양고기, 달걀노른자 등에 많이 들어있다.


생굴은 100g당 13.2mg이 들어있고 구운 소고기에는 100g당 7.2mg이 함유돼 있다. 양고기 속 아연은 몸에 쉽게 흡수돼 백혈구를 생성하게 하고, 면역력을 높여준다.


간편하게 먹기 좋은 달걀노른자에도 100g당 4.2mg의 아연이 들어있으니 꼬박꼬박 챙겨 먹는 게 좋겠다.


이외에도 새우, 키조개 등의 해산물과 현미, 통밀 등의 곡물에도 아연이 함유돼 있다.


다만 과유불급이라는 말이 있듯이 뭐든 과하면 좋지 않다. 자신의 몸에 잘 맞는 음식을 적당량 섭취하는 게 좋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