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이 다 준비된 콘서트를 접고 한국을 떠날 수 밖에 없었던 어이없는 이유

인사이트Naver TV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3'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수 양준일이 자신이 한국에서 겪은 황당한 일을 털어놨다.


지난 6일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3'에는 양준일이 슈가맨으로 등장했다.


이날 양준일은 "다시 무대에 설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면서 "옛날에 묻어버린 꿈인데 여러분 앞에 다시 서게 돼서 너무 떨리고 재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한국에서 겪은 일을 소개했다.


인사이트Naver TV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3'


그는 "라디오 방송에서 외국어를 남발해 바른 언어생활을 저해한다는 이유로 징계를 받았다. 노래에 영어 가사가 너무 많다는 이유로 배제됐다"고 전했다.


또 "미국 교포여서 10년짜리 비자를 받아서 활동을 했는데, 6개월마다 확인을 받아야 했다. 그런데 출입국 사무소 어떤 사람이 '너 같은 사람이 한국에 있는 게 싫다'고 해서 비자 갱신을 해주지 않았다"고 했다.


결국 양준일은 준비된 콘서트를 모두 접고 그대로 미국으로 돌아가야 했다.


누리꾼들은 "출입국 사무소 직원이 한 천재의 인생을 망쳐놨다", "사연을 듣기만 해도 속상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현재 양준일은 미국 교포 신분으로 미국 플로리다에서 서빙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Naver TV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