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 '이 물집' 생기면 스트레스 심각하다는 증거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세연 기자 = 혹시 지금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고통받고 있지 않은가.


그렇다면 당장 손을 한 번 확인해보자. 혹시 뽈록뽈록 올라오는 물집이 발견됐다면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것이니 주의해야겠다.


지난 1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브레이크는 스트레스로 손톱 밑이나 손 전체에 '물집'이 생길 수 있다고 전했다.


손에 나는 물집의 원인은 바로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다는 '스트레스'다.


인사이트Break


다양한 원인으로 손에 물집이 생기곤 하지만 스트레스에 노출될수록 피부염, 두드러기 발진이 발생하기 쉽다.


또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몸이 피로해지면 면역체계의 이상이 올 수 있다.


특히 아토피성 피부염의 병력이 있거나 다한증이 있는 사람들은 특히 자극에 노출될 경우 쉽게 물집이 잡히기도 한다.


이러한 물집은 초기에 좁쌀만 한 물집 몇 개로 시작하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에 십상이다.


인사이트Break


하지만 이러한 증상을 방치해 심각해진다면 손가락이 심하게 간지럽거나 붉게 변해 나중에는 손 전체가 습진에 걸린 것처럼 껍질이 벗겨질 수도 있다.


이 밖에도 간 기능 저하, 맞지 않은 화장품의 사용, 금속에 자주 노출되거나 한 경우에도 물집이 생기기도 한다.


증상이 발견했을 때는 물집을 터트리지 말고 최대한 자극을 적게 주는 것이 중요하다.


물집은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게 되면 2~3주 안에 완치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니 증상이 발견된 즉시 조치를 취할 것이 권고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