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C '보디히트', 따뜻한 '보온성'으로 입소문 타며 전년 대비 판매량 크게 증가

인사이트사진 제공 = BYC


[인사이트] 김천 기자 = BYC가 기능성 발열 라이프웨어 '보디히트'의 인기가 높아지며 판매량이 11월 말 기준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고 밝혔다.


BYC '보디히트'는 보온율이 높은 기본 원단을 활용해 따뜻함이 오래 지속된다는 장점으로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추위에 강한 광 발열 기능으로 보온성을 반영구적으로 유지한다.


BYC는 2001년에 국내 최초로 흡습 발열 원사를 적용한 '동의발열내의'를 선보이며 발열내의 시장을 개척했으며, 차별화된 품질과 기능으로 시장을 공략하고자 조사와 연구·개발 등을 진행해 왔다. 그 결과, 2009년 지속적이고 반영구적인 장점이 있는 발열웨어 '보디히트'를 출시했다.


특히, BYC 2019년형 보디히트는 외의성을 더욱 강화해 기존 원단보다 1.5배 두툼한 원단에 솜털처럼 부드러운 피치 기모를 가공하여 보온성을 높였다. 또한 이너웨어로 가볍게 입을 수 있는 탱크톱과 러닝, 3부 즈로즈를 함께 출시해 겨울 애슬레저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