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니 부모님이 전부 '의사'였던 진짜 '금수저' 정해인

인사이트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배우 정해인이 우월한 유전자를 물려준 아버지, 어머니를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는 미국 뉴욕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전망대를 찾은 정해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옥상 전망대에 오른 정해인은 "압도적이다. 눈으로 많이 담아 가고 싶다"고 말하며 뉴욕의 아름다운 야경에 흠뻑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혼자 보기 너무 아깝다"며 부모님에게 직접 영상통화를 걸었다.


인사이트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곧바로 정해인은 어머니에게 뉴욕의 야경을 보여줬고, 어머니는 "(뉴욕이) 다 보인다"며 감탄했다.


그러면서도 정해인의 어머니는 "자기 전에 약 먹고 자. 약간 콧소리가 난다"라며 아들의 건강을 걱정했다.


반면 정해인의 아버지는 지금 환자를 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10초 만에 전화를 끊어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병원에서 근무 중이었던 아버지는 야경을 보여주려는 아들에게 "그래, 수고"라며 급하게 통화를 마무리했다.


인사이트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의 부모님이 방송에 공개되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서는 정해인의 가족이 큰 화제가 됐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기도 했다.


가톨릭대학교 의대 출신인 정해인 아버지는 현재 경기도 안산에서 안과를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와 의과대 동문인 어머니 역시 서울 모 병원에서 병리과 의사로 재직 중이다.


뿐만 아니라 그는 다산 정약용의 6대 직계 후손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화제가 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olyhaei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