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미르랑 뽀뽀했다가 길거리서 '근친상간' 소리까지 들었다"

인사이트YouTube '미르방- MIRBANG'


[인사이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고은아가 9년 전 연루된 폭행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27일 그룹 엠블랙 출신 미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여배우 친누나와의 뽀뽀...10년 동안 괴로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영상에는 미르의 친누나인 배우 고은아가 출연해 반가움을 자아냈다.


고은아와 미르는 "오늘은 저희가 10년 만에 예민한 얘기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말하기 무섭지만 한 번쯤은 얘기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부모님이 너무 속상해하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미르방- MIRBANG'


두 사람은 당시 상황에 대해 "(미르가) 신인이었고, 저는 20대 초반이었다"고 설명했다.


예능을 해본 적이 별로 없었던 두 사람은 작가들이 요구하는 것을 조금 과하게 수행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미르는 "그때가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지금은 손도 안 잡는다"고 말했다.


이어 "편집도 그렇게 됐다. 당시 큰 언니가 보자마자 '사고 쳤다'고 하더라"며 "지금도 사람들이 '근친상간'이라고 말한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고은아는 해당 방송으로 인해 원치 않았던 사건에 휘말리게 됐던 때를 회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미르방- MIRBANG'


앞서 지난 2010년 7월 고은아는 한 식당에서 폭력을 휘두른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바 있다.


고은아는 옆 테이블에 만취한 남성 10명이 자신을 알아보게 되면서 실랑이가 벌어졌다고 입을 열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고은아의 일행 중 남성이 옆 테이블의 남성을 밖으로 데리고 나가자, 만취남들이 경찰을 불러 대응했다.


또 한 만취남은 계산을 하고 밖으로 나가려던 고은아에게 다가가 어깨와 가슴을 툭툭 치며 "너 남동생이랑 뽀뽀한다며? 근친상간이라며?"라는 식으로 말했다.


이에 화가 난 고은아는 만취남의 뺨을 때렸고, 때마침 현장에 도착한 경찰이 해당 장면을 생생하게 목격하게 됐다.


결국 해당 남성은 합의금 100만원을 요구했고, 고은아는 경찰 조언에 따라 합의 대신 벌금을 내면서 '불구속 입건'이 됐다.


영상 말미에 이들은 "우리 입장에서는 이 얘기를 꺼내는 게 용기였다"며 "사람들한테 각인되는 것이 싫지만 얘기하고 싶다"며 뒤늦게 해명을 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YouTube '미르방- MIRBAN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