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하라가 얼마나 힘들었을지 짐작하게 하는 한서희와의 생전 대화 내용

인사이트Instagram 'hxxsxxhee'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故 구하라와의 생전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29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하라 사랑해 영원히 사랑해"라는 글과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서희와 故 구하라의 생전 대화가 담겼다.


인사이트Instagram 'hxxsxxhee'


구하라는 "바로 너희 집으로 갈 거야", "보고 싶어. 서희야. 울고 싶고. 너랑 얘기하고 싶고"라며 힘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내일 그냥 잠이나 자야지. 눈물 나와"라고 말했다. 그가 감정적으로 아주 힘든 상태였음을 알 수 있는 부분이었다.


한서희는 그런 구하라에게 "울지마, 와서 얘기하자. 괜찮아"라며 애써 위로를 건넸다.


인사이트Instagram 'hxxsxxhee'


한서희는 글을 통해 "입관할 때 언니랑 손잡고 얘기하는데 내가 뭔 말 했는지 알지? 그 약속 꼭 지키기야. 꿈에 안 나오면 정말 나 화낼 거야. 꼭 나와줘. 할 말 엄청 많아"라며 그리움을 표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24일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