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송보송한 재질에 체리가 콕 박혀있는 '저세상 귀여움' 후리스 체리 머플러

인사이트러블랭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머플러를 둘렀을 뿐인데 체리가 콕. 주위 시선이 콕. 왠지 모를 상큼함이 느껴진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달콤한 체리가 달린 목도리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눈에 봐도 부들부들한 촉감이 느껴지는 이 목도리는 '후리스 체리 머플러'로 목을 따뜻하게 감싸주는 겨울 완소템이다.


핸드메이드 제품으로 꼼꼼한 디테일과 독특함이 돋보이는 디자인은 귀여운 매력으로 지갑을 콕콕 찌른다.


후리스 체리 머플러의 핵심 포인트는 한번 두르면 챱 하고 나타나는 앙증맞은 체리다. 초록 잎 사이 대롱대롱 매달린 빨간 체리는 보는 순간 심쿵하는 매력을 발산한다.


인사이트러블랭


어떤 옷을 입어도 짧은 길이 덕에 부담 없이 두를 수 있고 목도리에 포인트를 줄 수 있어 더욱더 실용성도 만점인 머플러다


특히 목에 감는 순간 따뜻하게 에워싸는 포근함은 추운 겨울 어떤 칼바람도 막아주는 따뜻함을 자랑한다.


색상은 블랙, 브라운, 그레이, 라이트 그레이, 핑크, 크림 총 여섯 가지로 각자 취향에 맞는 색을 고를 수 있다.


가격은 14,900원이며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구입이 가능하다.


올겨울 남들과 다른 상큼한 매력으로 뜨거운 주위 시선을 받고 싶다면 당장 후리스 체리 머플러를 둘러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러블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