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줄 없는데 안불러줘 집에서 보고 있는 우식아, 고맙다♥"···'기생충' 봉준호 감독의 유쾌한 수상 소감

인사이트SBS '청룡영화상'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영화 '기생충'이 제40회 청룡영화제에서 5관왕을 하며 상을 싹쓸이했다.


지난 21일 오후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에서는 제40회 청룡영화제가 진행됐다.


이날 감독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은 수상소감으로 "감사하고 영광이다. 같이 후보에 올랐던 후보님들께 민폐를 끼치는 거 같아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함께 고생한 배우들에게 고맙다고 언급했다.


봉준호는 감독은 특히 최우식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인사이트SBS '청룡영화상'


그는 "시간도 많고 스케줄도 없는데 영화제에서 불러주지 않아서 집에서 시상식을 보고 있는 최우식 군, 우식아 고맙다"라고 재치 있는 수상소감을 남겨 현장을 웃게 만들었다.


봉준호 감독은 좋은 연기를 보여줬으나, 아쉽게 후보에 오르지 못한 최우식에게 은근히 마음이 쓰였던 것으로 보인다.


관중석에 있던 조여정, 송강호, 박소담, 이정은, 박명훈 등도 봉준호의 애틋한 수상소감에 웃음을 터트렸다.


한편, 이날 '기생충'은 총 18개 부문 중 11개 부문 후보에 올라 주목을 받았다.


'기생충'은 최우수 작품상과 감독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미술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인사이트최우식 SNS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기생충'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