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었어"…대학생돼 눈물 겨운 재회한 '어하루' 김혜윤♥로운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과 김혜윤이 다시 만났다.


21일 방송된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최종화에서는 하루(로운 분)와 단오(김혜윤 분)의 새로운 시작이 그려졌다.


스테이지 개입으로 이름이 사라진 하루는 "남은 시간이 얼마나 될까 생각하면 괴롭다. 그런데 단오를 생각하면 괜찮아진다"고 고백했다.


이어 "단오와 내가 보낸 시간은 영원할 테다. 단오가 내게 준 마음은 만화가 끝나도 내가 없어져도 사라지지 않는다"며 단오를 향한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회하지 않느냐는 백준현(배현성)의 질문에도 "단 한 순간도 후회한 적 없다"며 스스로 선택에 대한 뚜렷한 마음을 보였다.


이에 백준현 역시 "저도 선택하려고 한다. 작가가 그리는 마지막 장면까지 우리 형 옆에 남기로"라며 "형도 마지막 순간엔 소중한 사람과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루를 응원했다.


이후 하루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은단오도 이를 감지했고 하루는 "이번엔 운명을 바꿔서 다행이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그렇게 두 사람은 눈물의 이별을 했다. 은단오는 다시 혼자 남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시간이 흘러 스리고등학교 졸업식 날이 됐다. 스리고 학생들은 함께 모여 사진을 찍으며 저마다의 추억을 남겼다.


은단오는 하루와의 추억이 있는 나무 앞을 서성이며 하루를 그리워했다.


그리고 이때, 새로운 만화가 시작됐다. '비밀'에서의 스리고 친구들은 '비밀' 세상과는 완전 다른 설정으로 재등장했다.


대학생이 된 은단오는 하루와의 약속을 기억하고 캠퍼스에 있는 오래된 나무로 향했다. 그곳에는 하루가 있었고, 은단오는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는 듯한 하루를 보고 실망한 듯 돌아섰다.


그러나 하루는 바로 "은단오"라며 그를 붙잡았고, 서로 "보고 싶었다"는 인사를 나누며 포옹했다.


이렇게 스무 살 청춘들의 재회로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