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때 '전단지' 알바하며 '천만원' 모았던 장성규

인사이트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장성규가 초등학생 시절 전단지 아르바이트를 하며 1,000만 원을 모았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서는 장성규의 소비 생활을 알 수 있는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성규는 어머니 집을 찾아가 "경제 프로그램에 내가 적임자라고 생각하느냐"라고 물었다.


어머니는 "최고지"라며 "(어릴 때부터) 동전 하나도 소중히 여기고 돼지 저금통이 무거워져서 못 들 정도로 모았잖아"라고 장성규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인사이트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이어 어머니는 "(네가) 목욕탕에서 때밀이 아르바이트를 했던 것도 기억이 난다"고 했다.


장성규는 초등학생 때 자주 가던 목욕탕에서 스카우트 당해서 하루에 만원씩 받고 일을 도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장성규는 아파트 전단지 배부 아르바이트도 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그는 "아파트 한 동당 15,000원~20,000원씩을 모아서 초등학교 5학년 때까지 1,000만원을 모으지 않았냐"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장성규는 "돼지 저금통 배를 갈라서 나오는 돈을 은행에 가서 저금할 때 느껴지는 짜릿함은 안 해본 사람은 모른다"고 뿌듯해했다.


한편 장성규가 KBS에서 첫 진행을 맡은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은 2030 세대에게 경제 지식을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는 경제생활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Naver TV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