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장발 머리'로 변신해 팬들 '멘붕'에 빠트린 이동욱 (화보)

인사이트사진 제공 = GQ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이동욱이 어깨까지 내려오는 장발을 하고 역대급 변신을 시도했다.


20일 킹콩 by 스타쉽은 남성 매거진 GQ 코리아와 함께한 배우 이동욱의 '2019 맨 오브 더 이어' 12월호 커버 및 다수의 내지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2년 연속 '맨 오브 더 이어'에 선정된 이동욱이 다양한 포즈로 화보를 찍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동욱은 겨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코트를 입고 깔끔하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발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GQ


댄디한 그의 착장 만큼이나 시선을 사로잡은 건 확 달라진 헤어스타일이었다.


그는 살짝 곱슬거리는 머리카락을 어깨선까지 길게 늘어뜨리고 치명적인 퇴폐미를 뽐냈다.


또 다른 사진에서 그는 미키마우스와 관련된 소품을 착용하고 몽환적인 매력을 한껏 뿜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GQ


파격적인 콘셉트였음에도 불구하고 이동욱은 뚜렷한 이목구비로 여전히 '남신' 미모를 과시해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은 "오빠 이제 그만...", "장발도 잘 어울리는 이동욱 클래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동욱은 오는 12월 론칭하는 SBS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 진행을 맡을 예정이다 .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GQ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