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가 한심해 보이면 그 관계는 끝"···여자들 공감하게 한 한혜진의 말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2'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모델 한혜진이 모두의 공감을 살 법한 현실 조언을 남겼다.


19일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에서는 모든 것에 자신감이 충만한 남자친구의 사연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사연의 주인공은 자신의 꿈을 응원해주며 큰 힘이 돼주는 남자친구에게 반해 결혼까지 결심한다.


그러나 남자친구에게도 단점이 있다. 바로 어디에서 솟는지 모를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이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2'


남자친구는 33년 평생 직업이 총 4번 바뀌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번에도 다른 꿈을 위해 현재 다니는 직장을 그만두겠다고 선언한 상태라고.


남자친구는 대책 없이 그저 뭐든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열정으로 무작정 창업을 하겠다고 나선 상태다.


이에 곽정은은 "딱히 재능을 발휘하고 있지 않다면 자존감 부족을 채우기 위한 행동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2'


서장훈은 "세상이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 아무런 준비와 인내 없이 얻을 수 있는 건 입에서 늘어나는 뻥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혜진도 한마디를 얹었다. 그는 "내 남자가 한심해 보이면 그 관계는 종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모두의 공감을 샀다.


'근자감'으로 모두의 입을 틀어막게 한 남성의 이야기는 19일 10시 50분 '연애의 참견 시즌 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