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애니팡' 하면서 운전하는 매니저 때문에 죽을까 봐 무서워"···매니저 만행 폭로한 걸그룹

인사이트YouTube 'MissHanye 한예진'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브레이브 걸스 출신 예진이 그룹에서 탈퇴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를 밝혔다.


지난 17일 예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걸그룹 그만둔 이유에 대해서"라는 제목의 영상 한 편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예진은 그동안 걸그룹을 그만둔 이유에 대해 언급을 안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예진은 "내가 (브레이브 걸스) 멤버들 중 최초로 '나 안 하겠다'며 도망 나왔다"라고 폭로해 시선을 모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issHanye 한예진'


예진의 설명에 따르면 걸그룹을 포기하게 된 원인에는 수익, 인지도 등 다양한 문제가 있었다.


그중에서도 예진에게 가장 큰 걸림돌이 된 것은 생명의 위협을 느낀 일화가 빈번히 발생했다는 점이었다.


예진은 "일을 한 지 얼마 안 된 로드 매니저가 있었다. 비 오는 날 운전하면서 '애니팡'을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증거영상에는 한 손으로 폰 게임을 하면서 운전을 하고 있는 매니저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issHanye 한예진'


이뿐만이 아니었다. 매니저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발을 올린 채로 운전하는 대범함을 보이기도 했다.


결국 화가 난 예진은 부모님에게 영상을 보내면서 상황을 알렸고, 부모님은 소속사에 항의했다.


하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처참했다. 소속사 측은 "우리가 알아서 하니 신경 꺼라"라고 말한 것이다.


영상 말미에 예진은 "결국 부모님이 걸그룹 활동을 그만두라고 했다. 결정적인 계기는 안전 문제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예진은 지난 2011년 브레이브 걸스로 데뷔해 지난 2013년 탈퇴했다.


YouTube 'MissHanye 한예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