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하에서 함께 고생하던 친구 결혼식 찾아가 '현금 다발' 선물한 염따

인사이트YouTube '염따'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래퍼 염따가 결혼하는 친구를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지난 16일 염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창빈이 결혼식을 FLEX 해버렸지 모얌"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염따는 이번에 결혼하는 자신의 절친에 대해 "지난 1월 발매한 노래 'ZOOM'에서 '창빈아 비가 오면 우린 들었지 바가지' 가사의 주인공이다"라고 설명했다.


반지하에서 함께 살며 고생한 친구에게 결혼식 플렉스를 해야겠다는 그는 "우리 진짜 X나 힘들게 살았지. 비 오면 물 새고 겨울엔 추워서 패딩 입고 자고 그랬던 친구가 결혼하니 그냥 갈 수 있겠니?"라고 말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친구의 친구를 사랑했네

염따 YUMDDA(@yumdda)님의 공유 게시물님,


평소 모습보다 다소 단정한(?) 차림으로 결혼식에 도착한 염따는 "저는 옛날에 창빈이랑 신림동에서 반지하 월세 40만 원짜리에 같이 살던 염현수입니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자신의 히트곡으로 축가를 부른 염따는 "너무 좋아하는 친구가 멋지게 성공해서 너무 아름다운 신부와 결혼하게 돼서 진심으로 기쁘다"며 친구에게 돈다발을 건넸다.


친구를 위해 진심을 담아 뜻깊은 선물을 한 염따의 표정에서는 행복함이 흘러넘쳤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런 게 진정한 플렉스지", "감회가 엄청 새로울 듯", "멋있다 염따. 빠끄!" 등의 열띤 반응을 보였다.


힘들었던 시절 함께 고생을 친구를 위해 현금 뭉치를 선물한 염따의 모습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YouTube '염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