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돼서 오면 마음 받아줄게♥" 여고생들 고백 전부 거절한 '여심 불도저' 염따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래퍼 염따가 막 수능을 마친 여고생들의 쏟아지는 고백들을 매몰차게 거절했다.


지난 15일 염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진심으로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게재된 영상에는 방구석에서 홀로 셀프캠 촬영에 푹 빠진 염따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상의를 탈의한 염따는 수염을 곱게 하나로 묶고 듬성듬성 난 가슴털을 과시하며 섹시미를 뽐냈다.


팬들에게 인사를 건네던 염따는 "야 이거 지금 수능 끝났다고 여자 급식들이 날뛰고 있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염따는 "수능이 끝났다고 너네가 성인이 된 게 아니야. 나 아직 철컹철컹할 수 없다"라며 철벽을 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그러면서도 그는 "나를 갖고 싶으면 성인 되서 찾아와"라며 적당히 여지 주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염따는 자신의 수염을 느끼하게 쓰다듬으면서 치명적인 매력을 뿜어내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은 "오빠 딱 기다려요", "염따 곧 20살이랑 연애하겠네", "택배나 싸시죠"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