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말고 그냥 엄마 할래요"···아들 위해 강하늘에게 이별 고한 '동백꽃' 공효진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공효진이 아들 김강훈을 위해 강하늘과의 이별을 선택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서글픈 이별을 택한 동백(공효진 분), 황용식(강하늘 분) 커플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필구는 엄마 동백을 위해 친아빠 강종렬(김지석 분)의 집에서 생활을 시작했다.


자신이 동백의 혹이라고 생각한 탓이었다. 이를 알 리 없었던 동백은 하루하루 그저 필구 생각에 우울해할 뿐이었다.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혹' 이야기를 해놓고 홀로 속앓이하던 덕순(고두심 분)은 결국 동백을 찾아 "내가 늙었나,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며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제야 필구가 왜 자신을 떠났는지 알게 된 동백은 "필구한테 혹이라고 하셨냐"며 속상해했다.


곧바로 서울로 아들을 찾아 나선 동백은 홀로 즉석밥을 먹고 있는 필구를 보고 집으로 데리고 왔다.


그때 옹산에서 황용식과 경찰들은 연쇄살인마 까불이의 정체를 알아내고 검거에 성공했다.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황용식은 동백을 위해 까불이를 검거했다는 사실에 기뻐했다.


그러나 동백은 마냥 기뻐하지 못했다. 자신이 연애하느라 필구를 아이로서 살게 하지 못하게 했다는 죄책감 때문이었다.


자신이 들떠 있는 동안 필구는 스스로를 '혹'이라고 여기고 있었다. 그 사실을 깨달은 동백은 여자와 엄마, 둘 중 하나를 선택하기로 했다.


황용식을 만난 동백은 "나 좋자고 필구를 울리기 싫다. 애가 자꾸 내 눈치를 보고, 나를 닮는다"며 이별을 선언했다.


동백은 "여자 말고 엄마 할 거다. 엄마로 행복하고 싶다"고 말했다.


확고한 동백의 말에 황용식도 차마 동백을 붙잡지 못했다.


두 사람의 이별 후엔 성인이 된 필구의 모습이 나와 다음 화를 향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Naver TV '동백꽃 필 무렵'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