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자 핵달달했다고 난리 난 '동백꽃' 오정세의 '거짓말 탐지기 고백'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가 거짓말 탐지기를 이용해 전 부인을 향한 '찐사랑'을 보여줬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최향미(손담비 분)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노규태(오정세 분)가 경찰 조사를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노규태는 경찰의 협박성 멘트를 이기지 못하고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받게 됐다.


홍자영(염혜란 분)은 어리바리한 전 남편 노규태가 혹여나 긴장해 실수라도 할까봐 화를 내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노규태는 "당신 나 모성애로 좋아했지? 미안해. 당신 엄마 만들어서. 당신도 여자 하고 싶었을 텐데 맨날 엄마 노릇 하게 해서 미안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노규태는 "당신이 나 혼내는 마음도 사랑이었듯이, 내가 당신한테 죽어라 개기던 마음도 사랑이었어"라며 전 부인에게 남자로 보이고 싶었던 마음에 더 못나게 굴었음을 고백했다.


이윽고 노규태는 거짓말 탐지기 조사 전, 형사에게 마지막 질문 세 개를 직접 정하겠다며 변호사인 홍자영의 참관을 요청했다.


그는 해당 질문을 통해 자신과 최향미 사이에 어떠한 일도 없었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던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결국 노규태는 사전에 요청한 질문에 응하기 시작했다.


그는 최향미와 연인 관계였냐는 물음에 아니라고 답했고, 최향미와 모텔 방에 들어간 적 있냐고 묻자 "절대 네버 아니요"라고 선을 그었다.


마지막으로 형사가 "당신은 아내를 사랑합니까?"라고 질문하자, 노규태는 "예.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당신만을 사랑합니다"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노규태의 심박수에도 별다른 이상이 없자 형사는 "어유. 사랑하네. 사랑해"라고 말했고, 홍자영은 복잡미묘한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자리를 떴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거짓말 탐지기가 이렇게 달달한 존재였나", "오정세 연기 진짜 잘한다", "두 사람 다시 잘되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관련 영상은 1분 42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동백꽃 필 무렵'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