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너 좋아하는거 인정하려고"···김혜윤에게 '직진 고백' 날린 '어하루' 이재욱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이재욱이 김혜윤에게 직진 고백을 날렸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는 은단오(김혜윤 분)에게 진심을 고백한 백경(이재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경은 심장 수술을 결정한 은단오를 만나 "이제 인정하려고. 내 마음. 내가 네 옆에 있고 싶어졌어. 너 좋아하는 거 인정한다"고 솔직히 말했다.


스테이지가 끝났지만 꼭 잡은 손을 놓지 않은 백경은 "뭘 놀라냐. 난 쉐도우에서도 네 약혼자다. 이건 절대 안 변하지. 너 좋아하는 거 이제 인정한다"고 말해 은단오를 놀라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백경은 곧바로 은단오를 끌어안았고, 하루가 이 장면을 목격했다.


백경은 하루에게도 당당하게 "나 은단오 좋아해. 설정값 아니라 진심이다. 우린 정해진대로 가고 있다. 네 결말은 어떨 것 같냐. 확실한 건 은단오 옆은 아닌 것 같아서. 넌 그냥 엑스트라다"고 밝혔다.


하지만 은단오와 하루는 학교에서 알콩달콩한 모습을 이어갔고, 백경은 꼭 붙어 다니는 두 사람을 보며 씁쓸해했다.


그럼에도 백경은 김혜윤에게 또 한 번의 고백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그는 "작가가 내 마음을 더 잘 아는 것 같다. 난 하나밖에 모르겠다. 너마저 죽으면 난 정말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받을 거라는 거"며 "늘 그랬듯이 이번에도 네가 나 한 번만 봐주면 안 돼? 수술받자, 단오야"고 애원했다.


수술 당일이 되고 은단오는 병원으로 향했다. 백경 또한 스테이지를 바꾸겠다며 책을 찾으러 돌아다녔다.


이어 백경은 의문의 공간을 발견했고, 그 안에서 과거 이야기를 모두 알게 됐다. 


과거 자신 때문에 은단오가 피를 흘렸다는 걸 보게 된 백경이 앞으로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지 시청자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Naver TV '어쩌다 발견한 하루'


Naver TV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