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낙동강'서 암세포 죽이는 '신종 미생물' 발견

인사이트낙동강 / 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낙동강에 서식 중인 물옥잠에서 전립선암 세포를 죽이는 미생물이 발견돼 연구진이 후속 연구에 들어갔다.


12일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낙동강 물옥잠에 공생하는 신종 미생물에서 전립선암 세포(LNCaP)를 사멸하는 효과가 확인됐다"고 알렸다.


이어 "항암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후속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물옥잠은 우리나라와 한국과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에 분포하며 논 등에서 자라는 식물이다.


인사이트사진=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물옥잠에서 미생물 총 74균주를 분리해 다양한 효능을 평가하던 중 신종으로 추정되는 '마이크로모노스포라 속'을 발견했다.


이 미생물 속 배양액을 활용해 흑색종, 백혈병, 전립선암 세포 등에 대한 항암 효과를 측정한 결과 전립선암 세포가 절반쯤 사멸했음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한 국내 특허를 지난 8월 출원했다.


이들은 신종 미생물 배양액을 신종 치료제 소재로 개발하기 위한 후속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정남일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미생물연구실장은 "이번 연구는 생물 소재 연구 대상을 담수에서 유래한 공생 미생물로 확대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