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때문에 힘들었다고 생각 안 해"···故 설리 모욕한 악플러가 한 뻔뻔한 말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악플러들의 뻔뻔함은 어디까지일까.


오는 16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루머의 루머의 루머, 누가 진리를 죽였나'라는 주제로 故 설리의 죽음에 대해 조명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그알' 측은 생전 각종 루머와 악플에 시달렸던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된 이유를 추적했다.


설리에게 잔혹한 악플을 지속적으로 남긴 악플러들과도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한 악플러는 자신이 한 행동에 대해 "성희롱적인 발언으로 힘들어했을 거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다른 악플러는 "이게 뭐 욕은 아니지 않냐. 설리한테 죽으라고 한 적도 없고, 죽든지 말든지 관심도 없다"고 말했다.


앞서 설리는 너무 많은 악플로 인해 비공개 SNS 계정을 따로 개설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설리와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홍석천은 "설리 비공개 계정에는 작년까지만 해도 힘들어하는 글이나 게시물이 올라왔었다"고 전했다.


또 악플 금지법인 일명 설리법 발의가 논의되기도 하는 등 사회적인 변화들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한편 설리를 궁지로 몬 악플러의 뻔뻔함은 오는 16일 밤 11시 10분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JTBC '악플의 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