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 죽지 마ㅠ"···마지막 촬영한 '향미' 손담비 위해 달달한 노래 선물한 강하늘

인사이트Instagram 'xodambi'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이 손담비에게 달달한(?) 노래를 선물했다.


8일 손담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늘아 넌 역시 천사야 고마워"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드라마 촬영에 한창인 듯 경찰복을 입은 강하늘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Instagram 'xodambi'


강하늘은 "우리 향미 누나를 추억하며 노래 한 번 띄우겠습니다"라고 말하더니 김범수의 '보고 싶다'를 열창했다.


짧게 한 구절을 부른 강하늘은 "누나 고생했어, 죽지 마"라고 말하더니 금방이라도 울 것 같은 귀여운 표정을 지어 보였다.


이날 손담비는 자신이 출연 중인 KBS2 '동백꽃 필 무렵'의 마지막 촬영을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Instagram 'xodambi'


강하늘은 마지막 촬영을 마친 손담비를 위해 노래를 선물한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의 귀여운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향미랑 용식이 사이 너무 좋다", "향미야 죽지 마", "강하늘 역시 쏘스윗"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하늘과 손담비가 출연 중인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흥미로운 스토리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등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하늘아 넌 역시 천사야 고마워❤️

손담비(@xodambi)님의 공유 게시물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