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최종 1~20위, 시청자 투표와 무관한 'PD 픽'이었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48'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Mnet '프로듀스' 시즌 3, 4에서 최종 1~20위에 이름을 올린 연습생들이 이른바 'PD 픽'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일 경찰과 법원 등에 따르면 '로듀스 48'과 '프로듀스 X 101'의 생방송 시청자 문자투표를 관리했던 업체에 보관된 투표 원본 데이터가 최종 연습생 순위와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지난 5일 Mnet 소속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는 Mnet '프로듀스' 시리즈에서 생방송 문자 투표 결과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조사 결과 두 사람은 시청자 투표 결과와는 무관하게 미리 정해둔 순위를 참고해 최종 결과를 방송에 내보냈음을 인정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다시 말해 오디션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20명의 연습생은 두 사람에 의해 이미 순위가 정해진 것이다.


항간에 떠돌던 'PD 픽'의 실체가 수면위로 드러나자 대다수 누리꾼은 투표권을 행사한 시청자들을 기만했다며 분노를 표했다.


Mnet 측은 해당 프로그램이 방영될 당시 "100% 국민 프로듀서의 선택!, 국민 프로듀서님! 당신의 소년(소녀)에게 꼭 투표하세요!"라는 슬로건을 통해 공정한 오디션임을 수차례 강조한 바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또한 해당 프로그램으로 데뷔한 '아이즈원'과 '엑스원'을 해체하고 멤버들을 다시 뽑아야 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심지어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두 팀의 지상파 3사 출연을 막아달라는 게시글이 속속 올라오는 중이다.


한편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오는 11일 수사 내용을 브리핑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